当前位置:首页 > 知识 > 正文

정부, '의대 증원' 수요조사 완료…대학별 교육역량 검증 나서

2023-12-07 23:17:50 知识

대학 대부분이 증원 요구…2000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의학교육점검반 가동해 현장 조사 등 진행 예정

정부,정부의대증원수요조사완료대학별교육역량검증나서대출 회사가 알 까요? ? 이르면 다음주 수요조사 결과 발표 예정

의과대학. 연합뉴스




정부가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를 위한 수요조사를 마치고 각 대학의 실제 교육 역량을 검증하는 절차에 돌입한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전국의 의과대학을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조사가 전날 마감됨에 따라 앞으로는 의학교육점검반이 수요조사를 기반으로 교육 역량 검증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복지부와 교육부는 전국 40개 의과대학을 대상으로 입학정원 증원 규모에 대한 수요조사를 실시해 전날까지 의견을 받았다. 일부 대학이 의견을 제출하지 않았으나, 대부분 증원을 요구하면서 전체 증원 수요가 2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다.

복지부는 이르면 다음주 수요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이 결과가 곧 의대 증원 규모는 아니라고 못 박았다.



이 관계자는 "증원 규모는 의료계와의 논의를 거쳐서 결정해야 하는 부분"이라며 "다음 주 발표는 수요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왔는지 정도를 알리는 내용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각 대학의 의대 증원 수요를 정리한 후 의학교육점검반을 가동해 현장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점검반은 복지부와 교육부 관계자 외에 의학교육평가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한국의학교육학회, 한국개발연구원,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등에서 온 전문가로 구성됐다.

이들은 서류 검토와 현장 점검을 통해 각 대학교가 제출한 의대 증원 수요가 현재 교육 역량 아래에서 가능한 상황인지를 면밀히 따져볼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대학 설립을 위한 4대 요건인 교지(땅)·교사(대학시설), 교원, 수익용 기본재산을 충족하는지도 확인한다. 구체적인 조사 방법과 일정은 점검반 회의를 통해 결정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最近关注

友情链接